KDB대우증권, 국내증권사 최초 몽골 현지법인 설립

  • 2013.05.23(목) 15:22

11번째 해외 현지 거점 확보..그룹시너지 창출 및 양국간 협력·발전에 기여

KDB대우증권이 국내증권사 최초로 몽골에 현지법인을 설립한다.

 

KDB대우증권은 최근 몽골 금융위원회로부터 현지법인 설립과 관련된 최종인가를 받아 몽골 울란바타르에 사무실을 열고 개소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될 몽골 현지법인은 KDB대우증권의 해외지역별 차별화 전략에 따라 다양한 비즈니스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초기 설립자본금은 약 14억 MNT(몽골투그릭, 한화 약 11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몽골현지법인은 몽골개발은행 등과 자원, 투자은행(IB) 거래, 금융상품 소싱(Sourcing) 등의 활동을 통해 다양한 상품과 비즈니스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KDB대우증권은 몽골 최대 민간은행인 골럼트은행(Golomt Bank)과 포괄적 업무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골럼트은행의 해외 자금 조달, 몽골 현지 딜 소싱(Deal Sourcing) 등 협력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미 KDB대우증권 홍콩현지법인은 최근 몽골 골럼트은행이 발행한 양도성예금증서(CD)에 투자했고 이를 상품화해 국내투자자에 판매할 예정이다.

 

김기범 KDB대우증권 사장은 “몽골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7대 자원부국으로 최근 3년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2%에 달할 정도로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어 금융시장 발전 가능성도 매우 높다"며 "이번 진출을 통해 한국형 금융노하우를 몽골에 전수하고 양국간 협력체제를 견고히 다져 서로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DB대우증권은 이번 몽골진출로 홍콩을 비롯해 런던, 뉴욕,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이트레이딩증권, 북경 자문사 등 7개 해외 현지법인과 동경지점, 북경과 상해, 호치민 사무소 등 총 11개의 해외 거점을 보유하게 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