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종금 대표 설상일,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 이영태

  • 2013.10.30(수) 08:33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9일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어 우리종합금융(옛 금호종금) 대표에 설상일(58, 사진 왼쪽) 우리종금 부사장을,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에 이영태(56, 사진 오른쪽) 전 우리은행 부행장을 각각 추천했다.

우리종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이르면 30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어 대추위가 추천한 설 부사장과 이 전 부행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대추위는 "전문성과 그룹가치 극대화를 통한 원활한 민영화 달성 능력을 후보 추천의 기준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 설상일(왼쪽) 대표와 이영태(오른쪽) 대표.
이영태 신임 대표는 경북고, 연세대(경영학)를 졸업한뒤 명동역자점장, 뉴욕지점장, 투자은행(IB)본부와 리스크관리본부 집행부행장을 역임했다. 부산상고를 졸업한 설상인 대표는 옛 중앙종금에서 시작해 청담중앙지점장, 신탁사업단과 WM사업단, IB사업단 상무를 거쳐 우리종금 부사장을 맡아왔다.

우리금융은 이번 2개 계열사 대표 선임으로 이순우 회장 취임 이후 진행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인사를 모두 마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