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차기 DGB금융지주 회장•대구은행장에 박인규 씨

  • 2014.02.18(화) 13:49

DGB금융지주회사와 대구은행을 이끌 새 선장에 박인규 대경TNS 대표(전 대구은행 수석 부행장·사진)가 선임됐다.

DGB금융그룹은 18일 오전 대구은행 본점에서 회장후보추천위원회와 자회사 CEO 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박인규 전 부행장을 제2대 DGB금융지주 회장 겸 제11대 대구은행장 후보로 추천했다. 하춘수 회장 겸 은행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 하루 만에 일사천리로 새 선장을 결정했다.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박인규 후보자는 은행 재임 시절 뛰어난 경영능력과 추진력으로 역대 최고의 경영실적을 달성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며 “합리적이고 공정한 업무처리로 대내외 두터운 신망을 얻고 있고 지역과 조직 내부 사정에 밝은 만큼 원활한 CEO 승계와 내부결속을 통해 금융그룹과 대구은행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최적임자”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박인규 후보자는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선임된 후, 앞으로 3년간 DGB금융지주 회장 겸 대구은행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박인규 후보자는 1979년 대구은행에 입행 후 서울영업부장을 거쳐 2007년 준임원급인 경북1본부장으로 임용된 이래 2009년 12월 부행장보, 2010년 부행장으로 승진해 2012년 12월까지 전략금융본부장, 마케팅그룹장 겸 공공금융본부장, 지원그룹장 겸 영업지원본부장을 역임했다.

2012년 12월 은행 퇴임 후 현재까지 DGB금융그룹의 관계회사인 (주)대경TMS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회장 겸 은행장 최종 결정을 위한 주주총회는 다음 달 21일 열린다.

이처럼 빠른 DGB금융그룹의 승계 작업은 지역 정서상 외부 회장 겸 은행장 선임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관측하고 있다. 하 회장 겸 행장의 임기는 회장직은 이번 주총으로 끝나고 행장 임기는 1년 남아 있었다. 차제에 겸직인 회장과 행장직의 임기를 맞추고 조기에 내부 출신으로 승계작업을 마무리해 조직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는 계산으로 하 행장이 용퇴를 선언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