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오락가락 날씨로 이 제품 웃었다

  • 2014.06.23(월) 15:17

아쿠아슈즈·바람막이 점퍼 등 인기

오락가락 날씨 탓에 아쿠아슈즈와 바람막이 점퍼, 우산과 양산 겸용 제품 판매가 크게 늘었다.

23일 G마켓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12~18일)새 아쿠아슈즈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715% 늘었다.

가볍고 물이 잘 빠지는 아쿠아슈즈는 물 속에서 편하게 신고 다닐 수 있는 신발이다. 최근에는 아쿠아슈즈에 런닝화를 결합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일상생활이나 레저활동에 신을 수 있는 신발로 점차 진화하고 있다.

▲ 젤리샌들의 일종인 '크록스 여성 후라체 샌들'. 비올 때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신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같은 기간 고무와 같이 제작이 쉽고 간편하게 신을 수 있는 젤리샌들 판매도 288% 증가했다. 이 신발도 비올 때와 물놀이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신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바람막이 점퍼도 인기다. 일주일간 남성용과 여성용 판매가 각각 95%, 52% 늘었다. 두께가 얇아 등산과 같은 레저활동을 할 때 주로 입는 바람막이 점퍼는 비 올 때 방수 점퍼로 대신 활용할 수 있는 점이 부각되며 최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자외선이 강한 날엔 양산으로, 비가 오는 날엔 우산으로 사용할 수 있는 ‘우양산’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비와 관련한 제품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남성헌 G마켓 패션실장은 "소나기로 날씨가 변화무쌍해지면서 ‘수륙양용형’ 상품 판매가 눈에 띄게 늘었는데 장마를 앞두고 이러한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