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해태제과, '로마의 휴일' 젤라또 伊 '빨라쪼' 인수

  • 2014.07.06(일) 11:45

134년 전통 젤라또 기업 '빨라쪼' 인수 계약
2020년 매출 1000억원·국내외 매장 500개 확대

해태제과가 134년 전통의 이탈리아 젤라또 기업인 '빨라쪼'를 인수했다. '빨라쪼'는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주인공인 오드리 햅번이 먹어 유명해진 젤라또 브랜드다.

해태제과 지난 5일(한국시각) 빨라쪼 본사가 위치한 이탈리아 로마에서 134년 역사를 지닌 '빨라쪼 델 프레도(PALAZZO DEL FREDDO)'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이사(오른쪽)와 다니엘라 파씨(Daniela Fassi) 이탈리아 빨라쪼 대표가 ‘빨라쪼 인수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빨라쪼는 1880년 설립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전문 브랜드다. 궁중 요리사였던 지오꼬모 파씨에 의해 설립된 빨라쪼는 2대 계승자인 지오바니 파씨가 ‘젤라또의 황제’라는 명성을 얻으며 알려지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5대에 걸쳐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햅번이 먹어서 유명해졌다.
 
해태제과는 지난 2008년 한국 빨라쪼를 인수하며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빨라쪼 상표권과 이탈리아 왕실의 젤라또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이탈리아 현지에서 사용하는 젤라또 레시피와 함께 제조에 관한 모든 기술을 전수받은 해태제과는 이를 기반으로 한국인의 입맛에 알맞은 프리미엄 젤라또를 선보였다. 현재 전국의 유명 백화점 등을 중심으로 63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 이탈라이 빨라쪼 본사 매장 내부.
 
해태제과가 빨라쪼 인수에 나선 것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그동안 빨라쪼도는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젤라또를 생산한다는 자부심으로 한국을 제외하고는 이탈리아 로마 한 곳에 단독매장 형태로 운영해 왔다.
 
해태제과는 이번 빨라쪼 인수로 오는 2020년까지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국내 매장 수를 300개로 늘리는 한편, 해외에도 200개의 신규매장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해외에서는 이탈리아의 로마를 중심으로 프랜차이즈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해태제과의 새로운 비상과 도약을 위해 134년 전통의 빨라쪼 인수를 결정했다”면서 “빨라쪼가 향후 전 세계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