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백화점에 둥지 튼 중소기업 상설매장

  • 2014.07.29(화) 13:58

롯데百 본점에 '드림플라자' 1호 오픈
중국 등 해외점포에도 특설매장 설치

롯데백화점이 서울 중구 소공동 본점에 중소기업 제품 상설매장을 열었다. 백화점 본점에 중소기업 제품만 별도로 파는 상설 매장이 마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백화점은 29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와 '상생 업무협약(MOU)'를 맺고 ‘드림플라자(Dream Plaza)’ 1호 매장을 시작으로 중소기업 판로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백화점 본점 9층에 자리잡은 드림플라자 1호는 약 66㎡ 규모의 편집매장으로 프리비아(화장품), 루바니(앞치마·에코백), 디자인조선(나전공예품) 등 10여개 중소기업의 브랜드를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앞으로 1~2개월 단위로 경쟁력있는 브랜드를 선별해 운영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인테리어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판매사원을 고용해 드림플라자 운영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오는 9월에는 잠실점, 11월에는 부산본점에 추가로 드림플라자를 여는 등 대형점 위주로 매장을 늘려갈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중국과 러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해외점포에도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을 알리기 위한 특설매장을 설치한다. 먼저 내달 22일부터 한달간 중국 웨이하이점에서 '대한민국 물산전'을 열고, 중기중앙회 추천 20여개 브랜드의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이 행사에 드는 통관비, 물류비, 인건비 등 행사 진행에 필요한 부대비용을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은 또 마케팅부문장과 상품본부 부문장, 중기중앙회 본부장, 중소기업 대표 등 10여명으로 이뤄진 ‘중소기업 소통협의체’를 구성해 중소기업 애로사항 해소에 힘을 쏟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이 협력사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재무관리, 경영전략, 마케팅 등 온·오프라인 강의도 중기중앙회 회원사까지 확대한한다. 영세 중소기업에는 경영전반에 대한 컨설팅 비용을 지원한다.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이사는 "중소기업과 상생하고 건강한 유통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백화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롯데백화점 본점 9층에 문을 연 드림플라자 1호 매장이 29일 문을 열었다. 왼쪽 세번째부터 지철호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이사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드림플라자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