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하이트진로 "확 바꾼 효과 있네"

  • 2014.08.03(일) 12:07

리뉴얼한 '뉴 하이트진로' 점유율 상승세
김인규 사장 "맥주 시장 자존심 되찾겠다"


하이트진로가 맥주 시장 점유율 확대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 4월 새롭게 리뉴얼한 '뉴 하이트'가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더욱 치열해진 맥주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6월말 수도권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뉴 하이트' 취급률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27%에서 6월 말 기준 77%까지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대형마트에서도 '뉴 하이트'의 점유율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마트의 뉴하이트의 점유율은 지난 4월 16.4%에서 6월에는 20.0%로 매월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뉴하이트의 성장에 힘입어 A마트 내 하이트진로의 맥주점유율(하이트, 맥스, d 포함)도 4월 31.5%에서 6월 36.3%로 증가했다. 

B마트에서도 '뉴 하이트'의 점유율은 4월 22.9%에서 6월 23.7%로 늘었다. 하이트진로의 전체 맥주점유율도 34.2%에서 39.1%로 증가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4월 대표 맥주 브랜드 하이트에 대한 대대적인 리뉴얼을 단행했다. 당시 하이트진로는 소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세인 맥주 시장을 다시 되찾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에 따라 하이트진로는 기존의 '하이트' 맥주에서 이름을 제외한 모든 것을 신제품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했다. 상표 디자인뿐만 아니라 제조 공정, 맛, 알코올 도수까지 전 부문에 걸쳐 새롭게 바꿨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더욱 향상된 뉴 하이트의 품질경쟁력을 고객분들이 인정하기 시작한 신호로 본다”면서 “'뉴 하이트'로 해외시장 진출도 본격화하는 등 맥주시장에서의 자존심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