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올해 최우선 목표는 중국"

  • 2015.01.02(금) 16:25

LG생활건강이 올해 중화권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2일 차석용(사진) LG생활건강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중국 및 중화권 국가를 최우선 목표 시장으로 설정해 집중 육성해 나가고, 향후 미국과 일본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차 부회장은 “척박한 사업환경 속에서도 비장한 성장의지로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을 10년 연속 성장시키는 저력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한국경제와 세계경제의 구조적 문제들이 경기회복의 발목을 단단히 잡고 있어 장기불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며 “경제전쟁터에서 기업의 존폐는 얼마나 빠르고 강력하게 시장선도 경쟁력을 확보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올해 중점 추진 사항으로 ▲해외사업 전개 ▲프리미엄화 가속화 및 성장채널 대응 ▲차별화된 제품 출시 및 원가 개선 ▲사회적 책임과 역할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로 기존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존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겠다”며 “과감한 투자와 생산성 향상으로 원가경쟁력을 개선해 재무건전성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때 일수록 초심을 잃지 말고 고객의 숨은 욕구마저 구체화해야 한다”며 “촉이 있는 육감 위에 능숙한 전문가적 직감이 축적되고, 나아가 번득이는 통찰력으로 전략적 직관이 발휘되는 조직으로 발전하자“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