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세계, 대전에 랜드마크 세운다

  • 2015.01.26(월) 10:00

대전 엑스포공원에 복합몰 건설
과학체험·문화시설에 쇼핑몰 접목
5000억 투자, 일자리 6000개 창출

▲ 신세계그룹이 오는 2018년 대전 엑스포공원에 과학과 문화, 엔터테인먼트, 쇼핑이 결합된 복합몰을 열 예정이다. 사진은 '사이언스 콤플렉스' 조감도.

 

신세계그룹이 대전시 유성구 엑스포과학공원에 5000억원을 들여 복합몰을 건설한다.

신세계그룹은 26일 대전시청에서 엑스포과학공원에 들어서는 '사이언스 콤플렉스' 사업과 관련해 대전마케팅공사와 실시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롯데도 뛰어들었으나 지난해 11월 신세계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세계그룹은 올해부터 약 5000억원을 들여 부지면적 4만7500㎡(1만4300여평), 연면적 29만㎡(8만8000평)에 과학체험·문화관람시설이 포함된 복합몰을 건립, 2018년말 문을 열 계획이다.

이 복합몰에는 과학도서관, 과거·미래체험관, 쇼핑시설, 호텔, 힐링센터, 복합상영관, 옥상테마공원, 키즈파크, 워터랜드 등이 들어선다.

신세계그룹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사이언스 콤플렉스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역법인을 설립하고 지역주민 6000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대전시청에서 4km 가량 떨어진 도심에 자리잡고 있으며, 고속철도(KTX)와 고속도로를 통해 서울·부산 등 전국 주요도시에서 2시간대면 닿을 수 있다. 신세계그룹은 연간 1000만명이 이 곳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과학과 엔터테인먼트, 쇼핑이 결합 된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공간"이라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대규모 지역 투자로 중부권 관광·레저사업을 선도할 새로운 랜드마크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