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동생이 롯데경영권 탈취"..장남 신동주, 소송 돌입

  • 2015.10.08(목) 11:12

신격호 총괄회장 위임장도 공개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밀려난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이 8일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롯데홀딩스 이사회 임원을 상대로 법적 소송에 돌입했다.

신 전 부회장은 8일 오전 11시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동생인 신동빈은 지나친 욕심으로 아버지인 신격호 총괄회장의 롯데홀딩스 대표권과 회장직을 불법적으로 탈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신 전 부회장은 신 총괄회장의 친필서명 위임장을 공개하며 이번 소송이 아버지의 뜻에 따른 것임을 강조했다. 위임장에는 신 총괄회장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와 이에 필요한 일체의 행위를 장남인 신 전 부회장에게 위임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신 총괄회장은 이미 일본 법원에 롯데홀딩스 이사회가 자신을 해임한 것은 무효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신 부회장도 이날 오전 한국법원에 호텔롯데와 롯데호텔부산을 상대로 이사해임에 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고, 롯데쇼핑을 상대로 회계장부 열람 가처분 신청을 했다.

신 전 부회장은 "그룹의 창업주이자 70년간 그룹의 성장을 이끌어온 최고경영자(신격호 총괄회장)를 일방적으로 내쫓은 인륜에도 크게 어긋난 행동"이라며 "신 총괄회장은 본인의 즉각적인 원상복귀와 동생을 포함한 관련자들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