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다급한 롯데, 외신 아전인수式 해석 '구설수'

  • 2015.10.30(금) 19:22

무디리포트 10월호 인용 "면세시장 불모지될수도"
기사원문 없는 내용 더하고, 발언주체도 달라

롯데면세점이 해외에서 발행된 유통전문지 기사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한 보도자료를 배포해 뒷말을 낳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30일 "한국 면세시장, 깨질 수 있는 황금알·불모지 될 수도"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유통전문지인 '무디리포트'(10월호)에 나온 최근 기사를 소개하는 형식의 보도자료에서 롯데면세점은 이 잡지의 발행인인 마틴 무디 회장이 한국 면세시장을 향해 ‘잘못되면 불모지’, ‘깨질 수 있는 황금알’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영국에서 발행되는 무디리포트는 1989년부터 매년 한국을 둘러 본 무디 회장이 지난 2003년부터 발간하는 전문지로 면세점업계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하지만 롯데면세점은 무디 회장의 발언이 아닌데도 그가 직접 언급한 말처럼 보도자료를 냈다. 예를 들어 보도자료는 "무디 회장이 과연 기존의 4개 사업자 중 하나라도 바뀌어서 생기는 이득이 무엇이냐며 반문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하지만 기사 원문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찾을 수 없다.

무디리포트는 "기존의 4개 사업자 중 어디가 바뀔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긴 했다. 그러나 이는 '바뀌어선 안된다'는 뉘앙스와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실제 이 잡지는 "기존 롯데 (소공동) 본점과 신세계 부산점은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롯데월드타워점과 워커힐은 면세점 사업권을 두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면세점은 또 "무디 회장이 한국 정부가 과연 면세시장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런 말을 한 사람은 무디 회장이 아닌 '한 유통업계 전문가(one veteran retailer)'다.

무디리포트에 실린 기사의 전반적인 논조는 한국의 관광경쟁력은 아직 취약하며, 따라서 경쟁력있는 기존 면세점사업자를 선정하는 게 낫다는 뉘앙스를 담고 있다.

그렇더라도 롯데면세점이 기사 원문에도 없는 내용을 보도자료로 배포한 것은 성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독과점 논란과 경영권 분쟁 등 여러 악재가 터져나오자 롯데가 다소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잡지 원문과 마틴 무디와 서면과 전화로 인터뷰한 내용을 종합해 보도자료를 만들었다"며 "영어 기사를 읽기 쉽게 다듬는 과정에서 오해할 소지가 생겼지만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