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서울대병원 입원

  • 2015.11.02(월) 21:45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SDJ코퍼레이션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지병인 전립선비대증으로 서울대병원 특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롯데그룹측은 "그룹 비서실 관계자들이 접근을 하지 못해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신 총괄회장에게) 열이 있었다 한다"고 전했다.

우리나이로 94세인 신 총괄회장은 지난달 1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자신의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직접 만남을 가진 바 있다. 당시 신 총괄회장은 "후계자는 장남이 되는 게 당연하다"며 신동주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그는 건강이 어떠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주 좋다"고 답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