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면세점 탈락했어도 전원고용 보장"

  • 2015.11.16(월) 22:01

월드타워점 1300여명 고용 유지

롯데그룹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근무 중인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직원 1300여명의 고용을 100% 유지하기로 했다.

롯데그룹은 16일 오후 7시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 송용덕 호텔롯데 대표,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 이홍균 롯데면세점 대표 등 계열사 대표 10명이 모인 가운데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계열사 대표들은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을 기존 롯데면세점이 분산 수용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하이마트 등 롯데월드몰 운영사들이 전원 고용을 책임지기로 했다.

또 협력업체로부터 납품받거나 이미 발주한 상품은 협력업체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입점브랜드가 투자한 인테리어 비용에 대해서는 잔존 가치를 보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롯데면세점이 면세점 심사에 앞서 발표한 투자계획을 포함해 석촌호수에 건립 예정인 음악분수 등 15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은 계획대로 계속 이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는 "롯데면세점이 특허 재승인을 받지 못한 것은 매우 안타깝다"면서도 "롯데월드몰과 롯데월드타워는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성장해야 할 의무가 있는 만큼 직원들의 고용 안정과 다양한 활성화 대책으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련 계열사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난관을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