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격호 총괄회장, 성년후견인 심리 직접 출석

  • 2016.02.03(수) 15:50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3일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리는 성년후견인 지정과 관련한 첫 심리에 참석한다. 자신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는 것을 재판부에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성년후견인 제도란 정신적 제약으로 일 처리 능력이 부족한 사람을 대신해 법원이 후견인을 선임해 법률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앞서 신 총괄회장의 넷째 여동생인 신정숙 씨는 지난해 12월 서울가정법원에 신 총괄회장에 대한 성년후견인 지정 신청서를 냈다.

만약 법원이 신 총괄회장이 정상적인 판단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판단하면 롯데그룹의 경영권 다툼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은 그간 '아버지의 뜻'을 명분으로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대립각을 세워왔기 때문이다.

반대로 신 총괄회장이 정상적인 판단이 가능한 상태라는 결론이 나오면 신동빈 회장은 경영권 승계에 대한 명분이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

당초 신 총괄회장은 이날 심리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으나 자신의 건재함을 알리고 신동주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마음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