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Update] 日롯데홀딩스 경영권 쟁탈전 `재격돌`

  • 2016.02.12(금) 17:34

신동주 "임시주총서 신동빈 해임건 상정"
롯데홀딩스 상장계획 등 경영방침도 발표

/이명근 기자 qwe123@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의 분수령인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現 SDJ코퍼레이션 회장)은 롯데홀딩스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신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12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진 7명을 해임하는 내용을 주로 임시주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 이사회에 임시주총 개최를 요청한 상태다. 향후 주주들을 통해 임시주총을 소집하지 못하더라도 법원의 허가를 받아 개최할 계획으로, 일정은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다는 것이 신 전 부회장 측의 설명이다.

 

신 전 부회장이 이번에 해임을 추진하는 이사진에는 현재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인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 고바야시 마사모토 최고재무책임자 등 신동빈 회장 측 인물이 포함됐다. 주총에는 신동주 전 부회장 본인과 이소베 데쓰 등 신규 이사선임 안건도 함께 올릴 예정이다.

 

지난해 7월 28일 신동빈 회장, 쓰쿠다 사장, 고바야시 최고재무책임자 등이 절차상 흠결이 있는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을 대표회사 회장직에서 해임했다는 것이 신 전 부회장 측의 주장이다.

 

회사 측은 "회유 등으로 기존 일본 롯데홀딩스 종업원 지주회 이사장을 갑작스럽게 교체했다"며 "후임 이사장도 그 대리인을 시켜 위임장으로 의결권을 대신 행사하게 하는 등 불법과 비윤리적 행동으로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탈취했다"고 말했다.

 

이날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의 현재 지분구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롯데홀딩스 지분은 ▲광윤사(고준샤·光潤社) 28.1% ▲종업원지주회 27.8% ▲관계사 13.9% ▲임원 지주회 6.0% ▲가족 13.6% ▲투자회사 LSI(롯데스트레티지인베스트먼트) 10.7% 등으로 구성됐다는 설명이다.

 

신 전 부회장이 현재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지분은 자신과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 광윤사 지분을 합해 전체 의결권 지분의 33.8%다.

 

신동빈 회장, 임원지주회, 공영회 등이 보유한 의결권 지분은 총 23.8%다. 나머지 31.1%의 지분은 종업원지주회가 보유하고 있다. 종원업지주회를 끌어들여야만 과반수의 지분을 확보하는 셈이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종업원지주회가 보유한 의결권 지분을 합치면 60%가 넘는다"며 "종업원지주회 구성원들이 지난해 벌어졌던 경영권 탈취 과정의 불법성을 인지하고 있어 이번 임시주총에서 그동안의 잘못을 바로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이날 경영 방침에 대한 구상 세가지도 함께 발표했다. 그는 "오랜 세월에 걸쳐 적자를 내고 있는 중국사업 등은 제로 베이스에서 재검토할 것"이라며 "롯데홀딩스를 상장해 경영의 투명성 향상을 꾀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