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홈쇼핑, 개성공단 입주기업 총력지원

  • 2016.02.15(월) 09:16

세신퀸센스 등 4개사에 상품개발기금·무료방송

현대홈쇼핑이 개성공단 전면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게 된 입주기업에 대한 총력 지원에 나선다.

현대홈쇼핑은 세신퀸센스, AD인터내셔널, 슈크레이션, 좋은사람들 등 4개 협력사에 상품개발기금과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고 무료 방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금액으로는 총 17억원어치의 지원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지난 10일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발표 직후 개성에 대량생산 설비가 있는 홈쇼핑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긴급 조사를 진행한 결과 30억원의 원자재와 완제품이 개성에 남아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들을 돕기 위해 이번 지원 대책을 신속하게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현대홈쇼핑은 우선 가장 큰 피해가 우려되는 주방용품업체 세신퀸센스를 전폭 지원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스테인리스 후라이팬과 냄비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현대홈쇼핑에서만 2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대홈쇼핑은 세신퀸센스가 인천광역시에 공장 부지를 마련하고 신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금형 제작을 위한 상품개발기금 1억원을 무상 지원하고, 5억원의 무이자 대출도 진행해 2개월 이내에 상품을 재생산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신규 생산한 제품은 현대홈쇼핑이 직매입해 방송하고, 중국·태국·베트남 등 해외 홈쇼핑을 통한 판매도 주선한다.

신발 제조사인 AD인터내셔널과 슈크레이션 2개 협력사에는 상품개발기금과 무이자대출을 포함해 약 11억원의 지원을 실시한다. 언더웨어 협력사인 좋은사람들에는 판매수수료 일체를 받지 않고 무료방송을 진행할 방침이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대표이사는 "갑작스러운 개성공단 전면중단 발표로 인한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내 모든 제도를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단순 금액 지원뿐 아니라 협력업체를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마케팅, 홍보, 해외 수출 등의 추가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개성공단 피해 기업이 추가로 확인될 경우 상품개발기금, 무이자대출 외에도 400억원의 상생펀드를 지원하고 대금지급 기일을 단축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