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동주, 日롯데홀딩스 종업원지주회 설득나서

  • 2016.02.28(일) 14:18

28일 경영방침 설명회 개최
"현 경영진이 회원들 부당 간섭" 주장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現 SDJ코퍼레이션 회장).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일본 롯데홀딩스에 임시주총을 요구한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회사 2대 주주인 종업원지주회 설득을 위한 본격 행보에 돌입했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을 상대로 경영방침설명회를 개최한다"며 "이번 종업원지주회 외에도 일반 관리직 직원과 계열사 직원, 정년퇴직자 등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따로 열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최근 신 전 부회장은 '롯데의 경영 정상화를 요구하는 모임' 웹사이트에 발표문을 올리고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이 임시주주총회에서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는 공정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설명회를 연다"며 "종업원지주회 이사장을 포함한 회원들이 설명회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현재 경영진들이 부당한 압력을 가하지 않도록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그는 지난 16일 롯데홀딩스 경영진들에게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했다. 신 전 부회장은 이번 임시주총에서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빈 회장,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을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해임하고 자신을 이사로 선임하는 내용의 안건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그가 주총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롯데홀딩스 지분 27.8%를 차지하고 있는 종업원지주회의 지지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번 설명회에서 신 전 부회장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을 모아 설득 작업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신 전 부회장은 "웹사이트를 통해 롯데홀딩스의 현 경영진이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에게 부당한 지시, 간섭, 강요를 하고있다는 정보가 전해졌다"며 "의결권 행사는 현재 경영진의 지배를 받지 않고 회원의 이익을 위해 독립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