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6·1Q]아모레퍼시픽, 국내외 쌍끌이 성장

  • 2016.05.02(월) 10:15

매출 21.8%·영업이익 30.7% 증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국내외 고른 실적상승에 힘입어 올 1분기에도 고속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 1분기 중 매출이 1조759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1.8%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30.7% 증가한 4191억원이었다.

 

회사 측은 “차별화된 브랜드력과 다각화된 유통 포트폴리오에 힘입어 국내외 뷰티 사업 모두 성장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외 사업이 모두 두 자리대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한 1조855억원, 영업이익은 20% 증가한 268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와 유통역량 강화에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사업은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 등 5대 글로벌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출(4080억원)은 46%, 영업이익(794억원)은 37% 각각 늘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북미 지역 매출이 각각 50%, 24% 성장했고 유럽 사업은 향수 사업의 부진으로 매출이 6.4% 줄었다.

이니스프리의 성장세도 돋보였다. 이니스프리는 1분기 매출이 1866억원으로 31% 증가했다. 내실은 더 좋아졌다. 영업이익은 519억원으로 47% 늘었다. 회사 측은 "대표상품(그린티 씨드세럼·화산송이팩·한란크림·쿠션)의 판매 확대와 신제품(용암해수 라인) 출시에 힘입어 성장을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에뛰드 매출은 14% 증가한 814억원, 영업이익은 255% 는 123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 에스쁘아는 올 1분기 영업손실이 줄었고, 에스트라는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