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제품 빼는 대형마트들

  • 2016.05.03(화) 15:54

발주 축소, 판촉행사 중단

대형마트들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진 옥시 제품을 매장에서 속속 철수하고 있다.

이마트는 3일 옥시 제품의 발주를 50% 줄이고,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위치인 엔드캡(end cap)에서 옥시 제품을 빼기로 했다고 밝혔다.

엔드캡은 소비자들이 주로 다니는 주동선에 인접해 있는 진열대 끝부분으로 이 곳에 놓인 상품은 다른 상품에 비해 매출이 3~5배 많다.

이마트 관계자는 "불매운동으로 옥시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줄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도 오는 4일부터 진열대에서 옥시 제품의 판매면적을 절반으로 줄이고 판촉행사에서 옥시 제품을 빼기로 했다. 옥시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줄어 제품진열도 달라질 수 밖에 없다는 게 롯데마트의 입장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발주중단이나 판매중단까지는 아니다"라면서도 "소비자들이 찾지 않는데 진열대에 많은 공간을 주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옥시 제품에 대한 판촉행사를 중단하고 몫좋은 진열대에서 옥시 제품을 빼고 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매출이 감소하면 자연스럽게 발주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내부적으로 옥시 제품을 어떻게 할지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현재 소비자들 사이에선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일으키고도 늑장 대응을 했던 옥시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다. 이미 온라인에선 옥시크린, 옥시싹싹, 물먹는 하마, 데톨, 비트, 쉐리 등 불매대상 제품의 리스트가 돌았다.

 

▲ 대형마트들이 옥시 제품을 진열대에서 속속 빼고 있다. 사진은 참여연대의 옥시 불매 SNS용 이미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