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코스, 오산 화장품 공장 첫삽

  • 2016.05.17(화) 10:58

"2020년까지 매출 1000억 달성"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17일 경기도 오산 가장산업단지에서 화장품 제조공장 건립을 위한 착공식을 연다고 밝혔다.

올해 말 완공예정인 오산공장은 총 5층, 1만2956㎡(3919평) 규모로 건립된다. 1층부터 3층까지는 생산공장, 4층은 연구개발센터, 5층은 지원시설이 들어선다. 신세계인터코스 관계자는 "공장가동은 이르면 내년 1월부터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공장은 스킨케어와 색조제품을 포함해서 약 1500톤, 수량으로는 5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회사측은 전세계 화장품 회사로부터 주문을 받아 오는 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왕배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대표는 "제품력을 테스트 하기 위해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리는 '차이나 뷰티 엑스포'에 자체 개발한 4가지 제형을 출품할 예정"이라며 "혁신적인 제품과 마케팅으로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지난해 말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 인터코스가 지분율 50대 50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자개발생산(ODM)을 전문으로 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