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에 '회전그네' 들여놓은 신세계

  • 2016.05.18(수) 14:53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개장, 600여개 브랜드 입점
예술작품·한류상품 전진배치.."관광허브 자리매김"

 

신세계면세점이 18일 서울 중구 명동에 시내면세점(명동점)을 열었다. 지난해 11월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한 지 6개월만이다.

신세계 본점 신관 8층부터 12층까지, 영업면적 1만5138㎡ (4580여평) 규모로 문을 연 명동점은 화장품과 고급시계, 보석 등 600여개의 브랜드를 갖췄다.

특히 면세점의 핵심상품인 화장품은 설화수, 후, 헤라 등 국산 화장품부터 수제향수 바이레도, 이탈리아 천연화장품 산타마리아 노벨라까지 총 200여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신세계면세점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의 화장품 브랜드가 모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계 브랜드는 오데마피게, 바쉐론콘스탄틴, 예거르쿨트르, 오메가 등 70여개가 입점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까르띠에, 불가리, 티파니, 반클리프앤아펠 등 글로벌 4대 명품 보석 브랜드가 문을 연다.

 


명동점은 면세점 내부에 벨기에 출신의 실험주의 작가 카스텐 휠러의 작품인 '거울로 꾸며진 회전그네(Mirror Carousel·사진)' 등 예술작품을 설치해 면세점이 문화공간 역할을 하도록 꾸몄다. 야외쉼터 형태의 스카이파크에도 조각가 김승환의 '유기체'와 존 배의 '기억의 강' 등 미술품을 전시했다.

명동점은 또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무형문화재 장인들이 만든 전통 공예품과 한류스타 상품, 라인 프렌즈와 카카오 프렌즈 등 캐릭터 상품을 면세점 곳곳에 배치했다.

성영목 신세계디에프 사장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차별화된 쇼핑 콘텐츠에 신세계만의 창의적 스토리를 담은 혁신적 공간"이라며 "대한민국 관광 랜드마크는 물론 동북아 관광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