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협력사 지원 TF팀 만든다

  • 2016.05.30(월) 14:10

영업정지 따른 中企피해 대책 마련
미래부, 홈쇼핑사 관계자들과 논의

 

롯데홈쇼핑 영업정지에 따른 중소 협력사 피해를 최소화할 테스크포스(TF)팀이 만들어진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우리홈쇼핑(채널명 롯데홈쇼핑)의 업무정지로 인한 납품 중소협력사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10여개 주요 홈쇼핑 회원사를 비롯 한국TV홈쇼핑협회, 한국티커머스협회, 한국홈쇼핑상품공급자협회 등과 함께 지원방안 회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오전 10시, 오후 5시로 나누어 2회에 걸쳐 진행됐다. 오전 회의에는 허태수 GS홈쇼핑 대표, 허민회 CJ오쇼핑 대표, 강찬석 현대홈쇼핑 대표, 도상철 NS쇼핑 대표,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등이 참석했고, 오후 회의에는 오세영 KTH 대표, 김군선 신세계TV쇼핑 대표, 이인찬 SK브로드밴드 대표, 민택근 쇼핑엔T 대표, 김명섭 W쇼핑 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홈쇼핑사 실무진과 미래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롯데홈쇼핑 협력사 지원 TF(가칭)를 구성, 롯데홈쇼핑 중소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하기로 했다.

 

또 각 홈쇼핑사 대표들과 협회 관계자들은 롯데홈쇼핑 중소협력사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담은 '롯데홈쇼핑 중소협력사 판로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미래부는 납품업체의 제품 특성에 따라 기획·생산 등의 주기와 홈쇼핑업체와의 거래내용이 매우 다양하다는 점을 고려, 실효성 있는 지원을 위해 롯데홈쇼핑에 단독 납품하는 업체를 시작으로 중소협력사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책을 보완키로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