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무더위로 2주 앞당긴 백화점 할인행사

  • 2016.07.10(일) 11:09

현대백화점, 900억 규모 해외패션 판매

현대백화점은 오는 15일부터 서울 무역센터점을 시작으로 '현대 해외패션 대전'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끌로에·무이·멀버리·아르마니 꼴레지오니·지미추·이자벨마랑·알렉산더왕·질샌더 등 총 100여개 해외패션 브랜드가 참여한다. 할인율은 50%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은 빨라진 무더위로 이른 휴가를 떠나는 고객들이 많을 것으로 보고 행사일정을 지난해보다 2주 가량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점포별로는 무역센터점(7월15~17일, 8월17~21일), 압구정본점(7월26~31일, 8월17~21일), 대구점(8월11~15일), 판교점·울산점(8월24~28일), 부산점(8월25~28일), 목동점(9월1~4일), 신촌점(9월22~25일)이 순차적으로 행사를 연다.

해외패션 대전에서 풀리는 물량은 총 900억원어치다. 바캉스룩 물량을 지난해보다 20~30% 가량 늘렸고 전체 물량도 전년대비 30% 가량 확대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합리적인 쇼핑 행사와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들의 소비 심리를 살리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