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하이트진로, 맥주 출고가 6.33% 인상

  • 2016.12.22(목) 15:06

오비맥주 이어 가격 올려

 

오비맥주에 이어 하이트진로가 맥주가격을 인상한다.

22일 하이트진로는 이달 27일부터 하이트·맥스 등 전 맥주 브랜드 출고가를 평균 6.33% 인상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가 맥주 가격을 올린 것은 2012년 7월 이후 4년 6개월만이다.

대표브랜드인 하이트는 한 병(500㎖)당 출고가가 1079.62원에서 1146.66원으로 6.21%(67.04원) 오르게 된다.

지난달 경쟁사인 오비맥주는 카스 등 맥주가격을 평균 6% 인상했다. 카스(500㎖) 출고가는 1081.99원에서 1147원으로 65.01원(6.01%) 올랐다.

병(500㎖)당 인상폭은 하이트(6.21%)가 카스(6.21%)보다 컸다. 이로써 출고가 기준 카스와 하이트 가격차는 기존 2.37원에서 0.34원으로 줄어들게 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할당관세 적용 제외, 빈병재사용 취급수수료 인상,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 인상요인이 발생했다"며 "소비자부담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작년 11월 소주 출고가를 평균 5.62% 올린 바 있다.

 

클라우드를 생산하는 롯데칠성음료 주류사업부(롯데주류)는 "인상요인에는 공감하지만, 인상시기와 인상폭에 대해선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