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온라인 쇼핑객 87% "충동구매 경험있다"

  • 2016.12.23(금) 16:21

G마켓 설문결과, 1만원대 의류·생활용품 중심

10명 중 8~9명꼴로 온라인 쇼핑에서 충동구매를 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쇼핑에선 필요한 물건만 사는 '목적구매'가 주류를 이룰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마음에 드는 상품이 눈에 띄면 구매버튼을 누르는 사람들이 많았다.

G마켓이 지난 8일부터 2주간 고객 86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7%가 온라인 쇼핑에서 즉흥적으로 구매를 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연령이 많을수록 즉흥적 구매경험도 높게 나타났다. 10대 응답자 중 즉흥적 구매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7%에 불과했지만 20대는 84%, 30대는 89%, 40대는 90%, 50대는 91%에 달했다.

온라인 쇼핑몰 방문 빈도를 묻는 질문에는 특별히 구매하고 싶은 물건이 없어도 수시로 방문한다는 대답이 78%에 달했다. 나머지 22%는 필요한 물건이 생기면 방문한다고 답했다.

남성헌 G마켓 마케팅실장은 "온라인 쇼핑에 대한 접근성이 과거에 비해 크게 높아지면서 가벼운 온라인 쇼핑을 통해 스트레스를 푸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즉흥적 구매시 고민없이 쓸 수 있는 비용으로 1만원 정도(38%)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3만원 정도라고 답한 경우도 31%를 차지했다.

즉흥적 구매품목으로는 의류(29%), 생활용품(24%) 순으로 나타났다. 3순위로 꼽은 품목은 남녀별로 순위가 엇갈렸다. 여성은 식품류(22%)를, 남성은 취미용품(21%)을 선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