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갤러리아, 수원에 '40년 노하우' 담은 백화점 연다

  • 2017.04.06(목) 08:03

2019년 수원 광교에 '갤러리아 광교점' 오픈
설계부터 신개념 도입‥프리미엄 백화점 계획

한화갤러리아가 수원 광교에 신개념 프리미엄 백화점을 열고 본격적으로 경기 남부권 공략에 나선다.

한화갤러리아는 수원 광교 컨벤션복합단지에 오는 2019년 완공을 목표로 갤러리아 광교점(가칭)을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연면적 15만㎡(4만5000여평, B6F~12F), 영업면적 7만3000㎡(2만2000여평) 규모의 백화점을 개발, 설계 단계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여 경기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탄생시킬 계획이다.

광교 컨벤션복합단지 사업은 지방 정부와 한화그룹이 협력해 총 면적 8만1000㎡(2만4500여평) 규모의 대지에 국제 회의가 가능한 컨벤션 센터, 47층 규모의 고급 주거형 오피스텔, 270여개의 객실을 보유한 호텔과 아쿠아리움 등과 더불어 갤러리아 백화점을 구축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 2조원대가 투입되는 대규모 MICE 복합단지 개발 사업이다.

▲ 갤러리아 광교점 조감도.

광교는 경기도청이 소재한 수원에 조성되는 자립형 신도시를 넘어 2020년에는 ‘경기도의 심장’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광교 일대는 경기도의 정치∙행정 중심지인 ‘경기융합타운’과 수원법원종합청사, 수원검찰청사 등이 들어서는 ‘법조타운’, 업무∙주거 ∙상업∙문화를 이끌어갈 고층 건물들이 밀집된 ‘컨벤션타운’으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수원∙용인∙화성∙오산을 포함한 경기 남부권은 인구 증가율이 국내에서 가장 높은 지역이다. 2019년에는 현재 부산시 규모(350만명)의 인구 증가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매 시장 규모도 부산시와 맞먹는 규모(12조7300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갤러리아 광교점은 혁신적 건축 DNA를 탑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갤러리아는 베이징 CCTV 사옥, 타이페이 퍼포밍 아트센터, 이탈리아 프라다 파운데이션 등 글로벌 건축계가 주목하는 다수의 건물을 설계한 건축가 램쿨 하스와 협업을 진행한다.

또 갤러리아의 강점인 프리미엄 이미지와 명품 트렌드 선도의 노하우를 살려 글로벌 주요 명품 브랜드 입점은 물론 지역 고객의 특성에 맞춘 가족 친화적인 요소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호수와 연결된 환경적 장점을 최대한 살려 주변 경쟁 시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쇼핑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여기에 지역 최초로 아쿠아리움도 들어선다.

갤러리아 광교점이 개점 예정인 2019년은 한화갤러리아가 백화점 사업을 추진한지 4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갤러리아는 광교에 40년 백화점 영업 노하우를 총집결하여 확고한 중장기 성장 모멘텀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 광교점은 백화점 사업 40년의 역량을 총집결 탄생하는 기념비적 상징성을 내포함은 물론 중장기 백화점 사업성장의 강력한 추진 동력이 될 것”이라며 “갤러리아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갤러리아 광교점을 통해 백화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