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KAI, 페루 수출형 훈련기 성공적 인도

  • 2017.04.09(일) 12:03

최초 인도 3년만에 'KT-1P' 20대 인도 완료
페루 교두보로 남미 시장 공략 강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페루 수출형 무장겸용 훈련기 납품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KAI는 페루 수출형 무장겸용 훈련기 'KT-1P'를 최초 인도 3년 만에 20대 모두 페루 공군에 인도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종료했다고 10일 밝혔다.

KAI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 시간) 페루 리마 라스팔마스 공군 기지에서 페루 대통령 주관으로‘KT-1P 최종호기 납품행사’가 개최됐다.이날 행사에는 하성용 KAI 사장과 장근호 주 페루 대사,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Pedro Pablo Kuczynski) 페루 대통령, 니에토(Jorge Nieto Montesinos) 국방장관, 라미레스(Javier Ramirez Guillen) 공군총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KAI는 지난 2012년 페루와 KT-1P 20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최초 4대는 KAI에서, 나머지 16대는 페루 공군 산하 창정비·성능개량을 하는 국영기업인 세만(SEMAN)에서 생산했다.

KT-1P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기본 훈련기 KT-1과 전술통제기 KA-1 등을 기반으로 첨단 항전장비와 무장능력 등을 향상시킨 다목적 항공기다. KT-1P는 페루 공군의 EMB-312, MB-339 등 노후화된 브라질, 이탈리아산 훈련기와 무장기를 대체하고 페루 영공수호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KAI는 페루 KT-1P 수출 사업이 성공적으로 종료됨에 따라 남미 지역 수출뿐만 아니라 현재 추진하고 있는 KT-1 기본 훈련기, T-50 고등 훈련기 등의 추가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는 그동안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필리핀, 세네갈 등 모두 7개국에 137대의 국산 항공기 KT-1과 T-50을 수출한 바 있으며 현재 미국, 보츠와나, 르완다 등에 수출 추진 중이다. 페루 공군은 공격기 교체 사업을 추진 중으로 KAI의 FA-50 경공격기도 참여하고 있다.

하성용 KAI 사장은 “페루 KT-1P 생산기지는 남미지역의 공동마케팅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KAI가 페루 공군의 전력 강화에 한층 더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