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롯데, '준법경영' 강화…민형기 전 헌법재판관 영입

  • 2017.04.11(화) 09:51

초대 컴플라이언스 위원장에 민형기 전 재판관 선임
조직 개편 및 인선 완료‥준법경영 기틀 마련

롯데그룹이 준법경영 강화에 나선다. 이를 위해 초대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위원장으로 민형기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선임했다.

롯데그룹은 11일 ‘컴플라이언스위원회’의 초대 위원장으로 민형기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선임한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최근 글로벌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미국의 부패방지법(FCPA), OECD 부패방지 협약 등 반부패 규정 준수와 기업의 투명성 및 임직원의 윤리의식이 글로벌 기업의 존폐를 좌우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이런 기업 환경 내에서 경쟁력을 갖춘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새롭게 조직했다.

아울러 그동안 컴플라이언스위원회가 실질적이고 전문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외부 신망이 두터운 법조계 인사를 위원장으로 검토해왔다.

이번에 선임된 민형기 위원장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16회 사법시험으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1976년 서울지법 남부지원에서 판사생활을 시작해 서울고법 판사, 사법연수원 교수, 법원행정처 인사관리실장, 서울고법 부장판사 겸 서울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지난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지냈다.

▲ 민형기 롯데그룹 초대 컴플라이언스 위원장.

법관 재임시 원칙적인 법적용으로 소신파 법관으로 널리 알려졌으며 부드럽지만 합리적인 업무처리로 소송당사자들로부터 신망이 높았다. 사법행정에도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어 법원행정처 인사관리실장 재직시 공정한 법관 인사시스템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롯데는 이번에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위원장이 선임되면서 조직 개편 및 인선을 모두 마무리했다. 지난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발표한 경영쇄신안에 따라 롯데는 올해 3월 1일부로 기존의 정책본부를 ‘경영혁신실’로 재편하고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신설했다.

컴플라이언스위원회는 그룹 및 계열사와 관련된 법률 자문, 계열사의 준법경영 실태 점검 및 개선작업,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법규 리스크 관리 및 준법경영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임직원에 대한 지속적인 컴플라이언스 교육과 모니터링,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롯데의 모든 비즈니스가 준법의 테두리 안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롯데그룹은 "민 신임 위원장이 그룹 내 준법경영의 기틀을 마련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존경 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