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로봇 쇼핑 시대 열었다…'엘봇' 도입

  • 2017.04.24(월) 10:53

소공동 본점에 로봇 쇼핑도우미 '엘봇' 설치
식음료 매장 추천·통역 서비스‥향후 대화기능 탑재

롯데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로봇 쇼핑도우미를 도입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5일부터 소공동 본점에 로봇 쇼핑도우미 ‘엘봇’을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쇼핑을 하면서 고객이 다양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로봇 쇼핑 도우미를 기획했다. 향후에는 고객과 대화가 가능하도록 인공지능(AI)기반의 대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엘봇’은 말하고 움직이는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위고에빅토르, 베이크, 옵스(OPS) 등 본점에 위치한 유명 F&B 매장을 고객에게 추천하고 안내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맛집 추천 및 매장 위치 안내는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이 많이 궁금해하는 질문 중 하나다. 또 롯데백화점이 제공하는 대표적인 옴니채널 서비스인 3D 가상 피팅 서비스와 픽업데스크의 이용 방법도 소개해준다.

특히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가 가능한 상담원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복잡하고 구체적인 안내 서비스를 원하거나 외국어 통역 서비스를 받고 싶어하는 고객은 간단한 터치 만으로 해당 직원과 영상으로 연결돼 통역이 가능하다.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에 ‘엘봇’이 들어서면 픽업데스크, 3D 가상 피팅 서비스와 함께 옴니채널 존을 구성하게 된다. 올해 하반기 내로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통해 입어본 옷을 구매할 수 있게 되면 향후에는 한 자리에서 엘봇의 안내를 받아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통해 10초에 5벌 이상의 옷을 입어보고 모바일로 상품을 주문한 뒤 픽업데스크에서 찾아갈 수 있게 된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옴니채널담당 상무는 “고객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편리한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로봇 쇼핑 도우미를 도입했다”라며 “향후에도 쇼핑에 새로운 재미를 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 및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