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인도 수송 1위 업체 '다슬' 인수

  • 2017.04.26(수) 09:25

인도 '다슬 로지스틱스' 지분 50% 인수

CJ대한통운이 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을 인수했다.

CJ대한통운은 인도 '다슬 로지스틱스(Darcl Logistics)'의 지분 50%를 인수해 1대 주주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986년 설립된 다슬은 육상운송, 철도운송, 해상운송, 중량물 운송 등을 영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3200억원이다. 철강, 화학, 산업재, 소비재 등 다양한 산업군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총 3400여 명이다.

▲ CJ대한통운이 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 다슬 로지스틱스를 인수했다. 25일 인도 델리에서 열린 지분인수 계약 행사에서 (왼쪽부터)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과 조현 주 인도대사, Krishan Kumar Agarwal 다슬 로지스틱스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인도 수송분야 1위, 종합물류 3위 기업으로 우리나라 면적 33배에 이르는 광대한 인도대륙을 4개 권역으로 나눠 델리, 뭄바이, 첸나이, 콜카타의 4개 주요 거점을 포함 총 210개의 거점을 두고 있다. 최대 1만5000여 대의 차량과 장비를 운영하면서 인도 전역에 걸친 물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인도대륙 동서를 횡단하는 컨테이너 및 소비재 철도운송과 트럭-철도 병행수송 서비스, 인근 국가인 네팔, 방글라데시 국경 간 운송과 해상운송도 운영 중이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다슬을 인도 1위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시켜 인도 물류산업은 물론,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