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J대한통운, 이번엔 중동…물류업체 '이브라콤' 인수

  • 2017.04.26(수) 16:02

중동·중앙아시아 중량물 물류 1위 업체 인수
글로벌 전략 강화‥유럽·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CJ대한통운이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을 인수했다. 인도에 이은 중동, 중앙아시아 진출로 그간 추진해온 ‘범아시아 1등 전략’도 강화하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중량물 물류에 강점을 가진 종합물류기업 이브라콤(IBRAKOM) 지분 51%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수대금은 총 773억원이다.

지난 1995년 설립된 이브라콤은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이다. 중량물이란 부피가 크고 무거운 화물로 대형 석유화학, 시추, 담수화 플랜트나 선박 블럭 등 조선 기자재, 대형 강교 구조물 등을 뜻한다.

▲ CJ대한통운이 중동, 중앙아시아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이자 종합물류기업인 '이브라콤'사를 인수했다. 26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지분인수 행사에서 (왼쪽부터)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과 박강호 주 UAE 대사, Fuat Miskavi 이브라콤 회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브라콤의 본사는 두바이에 있다. 이외에도 세계 15개국에 걸쳐 21개 법인을 두고 있으며 총 63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2397억원이다. 두바이, 이란, 이라크, 터키를 비롯한 중동과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 국가들에 주로 진출해 있다.

이브라콤은 역내 중량물 물류분야에서 독보적인 물류기업으로 이란, 우즈베키스탄, 두바이 등에 총 11만906㎡(3만3600여 평)규모의 물류센터를 두고 총 530여대의 중량물 특수운송장비 및 선박, 화물차량, 크레인 등 하역장비를 운영, 자체 장비와 전문인력을 통해 육상-해상 중량물 운송이 가능하다.

특히 통관, 국제물류 등 물류 전역에 걸친 사업면허를 보유한 지역 내 거의 유일한 기업으로 다수의 글로벌 제조기업들을 대상으로 W&D(물류센터운영), 다국간 국경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브라콤 인수로 CJ대한통운은 해상과 육상이 결합된 글로벌 중량물 물류 체계를 갖추게 됐다. 각종 플랜트나 건설 수요가 밀집된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됐다. 아울러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으로까지 중량물 사업을 활성화할 수 있게 됐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글로벌 탑 5 물류기업 도약을 위해 인수합병, 전략적 제휴 등 성장전략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까지 아우르는 대형 M&A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