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세계, '알리바바'와 10억 중국 고객 잡는다

  • 2017.06.15(목) 07:57

중국 최대 온라인 플랫폼 알리바바 '티몰'에 입점
뷰티·패션 등으로 시작‥하반기 유아동·가전으로 확대

신세계백화점이 중국 최대 온라인 플랫폼 알리바바 티몰(TMALL)과 손잡고 글로벌 온라인 시장을 공략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8일 티몰 신세계백화점 전문관을 오픈하고 중국 고객들의 관심이 가장 높은 뷰티·패션·잡화 장르를 먼저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후 올해 하반기부터는 유·아동·생활·가전장르까지 전 장르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티몰은 알리바바 그룹에서 운영하는 종합 쇼핑몰로 작년 한 해에만 약 8억명의 고객이 찾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이다. 중국 전자상거래의 80%를 점유하는 알리바바 그룹과의 제휴를 통해 약 10억명의 중국 현지 고객을 확보해 중국 내 신세계의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현지고객들에게 간편 결제와 빠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중국 고객 확대에 가속도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티몰 입점을 통해 제공받는 ‘알리페이’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중국인이라면 누구나 사용하는 결제 시스템으로 편리한 결제 방식을 통해 높은 구매전환율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알리바바 그룹의 물류 파트너사인 ‘차이니아오(CAINIAO)’ 물류사를 통한 배송은 기존 해외배송보다 이틀 빠른 통관서비스를 제공해 직구족의 가장 큰 관심인 ‘배송 기간’을 단축시킬 예정이다.

그간 신세계몰은 SSG GLOBAL관을 열고 중국어, 영어, 일본어 서비스를 동시에 선보이며 해외 온라인 고객 모시기에 힘써왔다. 올해 상반기에는 중국을 중심으로 매출액이 전년대비 200% 성장했다.

▲ 자료:통계청(단위:억원)

통계청 서비스업 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음에도 불구 온라인을 통한 중국인들의 한국제품 구매액은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장품과 패션장르는 전기대비 6~7% 신장하며 전체 판매의 90.2%를 차지했다.

김예철 신세계몰 영업담당 상무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과의 플랫폼 제휴를 통해 신세계의 글로벌 온라인 영토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며 “향후 일본, 미국 등 해외플랫폼을 확장시켜 국가별 맞춤형 서비스와 트렌드 제안을 통해 신세계 브랜드 가치 제고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