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1만원에 12캔' 전략 통했다

  • 2017.07.28(금) 13:35

출시 두달여 만에 1200만캔 판매
잇단 완판에 물량 부족‥가성비로 인기

하이트진로가 선보인 국내 최초 신개념 발포주 ‘필라이트(Filite)’가 출시 두 달여 만에 1000만캔 판매를 돌파했다.

하이트진로는 필라이트가 지난 4월 25일 출시된 이후 6월 말 기준으로 누적판매량 48만 상자, 1267만캔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판매 첫 주말부터 주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초기 물량 6만 상자(1상자=355ml×24캔)가 20일만에 완판됐다.

이와 같은 인기로 하이트진로는 기존 계획보다 생산량을 대폭 늘렸다. 하지만 일부 매장에서는 여전히 품절대란이 일어나고 있다. 초기 완판 이후 40여일만에 추가로 42만 상자가 판매됐고 판매속도는 초기 완판속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추세다.

필라이트는 하이트진로의 90년 역사 주류 제조 노하우로 만든 제품으로 알코올 도수는 4.5도다. 100% 아로마호프를 사용하고 맥아와 국내산 보리를 사용해 깨끗하고 깔끔한 맛과 풍미를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필라이트는 355㎖, 500㎖ 두 종류의 캔과 1.6ℓ 페트로 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을 통해 판매된다. 출고가격은 355㎖캔 기준 717원으로 동일용량의 기존 맥주대비 40%이상 저렴해 가격경쟁력도 갖췄다.

필라이트의 네이밍은 ‘가성비(가격 대비 품질)의 놀라움을 느껴보라’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패키지 디자인은 모던함과 트렌드를 함께 표현했다. 간결한 서체는 제품이 가진 깔끔한 맛을 강조했으며 그린컬러를 바탕으로 날아가는 코끼리 캐릭터를 통해 가격의 가벼움을 표현했다.

발포주는 20여년 전 일본 주류시장에 새롭게 등장했다. 기존 맥주제조공법에 맥아 등 원료비중을 달리해 원가를 낮추면서도 품질은 동일하게 유지해 장기 불황을 겪은 일본 소비자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발포주는 맥아, 보리 이외의 것을 원료로 하는 제3 맥주와 함께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작년 일본 주류시장에서 맥주대비 발포주와 제3맥주의 비율은 55%대 45%였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혼술, 홈술, 캠핑 등의 트랜드와 가성비에 주목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필라이트의 인기가 예상을 뛰어넘고 있다”며 “좋은 품질의 제품을 합리적으로 소비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