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태국과 2.6억 달러 규모 수출 계약

  • 2017.07.31(월) 09:07

태국 정부와 T-50TH 8대 추가 계약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태국 정부와 2억6000만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KAI는 지난 29일 태국 정부와 T-50TH 8대 추가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항공기와 지상지원장비, 수리부속 등이 포함된다. 2019년 11월 2대 납품을 시작으로 2020년 5월까지 최종 납품될 예정이다.

태국 공군은 지난 2015년에 T-50TH 4대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KAI는 내년 1월과 3월에 각각 2대씩 총 4대를 납품할 계획이다.

이번 태국 추가 수출계약으로 T-50은 인도네시아 16대, 이라크 24대, 필리핀 12대에 이어 태국 12대(1차 4대, 2차 8대) 등 총 64대, 약 29억3000만달러 규모의 수출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이번 태국 수출은 T-50 수출시장 개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올해 기종결정이 예상되는 보츠와나, 아르헨티나, 미국 등을 중점대상국으로 수출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미국 시장은 항공기 350대, 지상훈련장비와 후속지원 등을 포함한 약 17조원 규모의 초대형 시장이다. KAI-LM, 사브-보잉 컨소시엄 간 치열한 경쟁이 진행 중이다.

KAI 관계자는 “신규시장 개척 시 T-50의 검증된 성능과 경제성으로 경쟁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4일 FA-50PH(T-50 필리핀 수출형) 최종호기 인도식에서 임기 중 FA-50PH 12대 추가 구매 의사를 밝혔다. T-50을 운영해본 고객이 성능과 가격에 만족하며 추가구매 의사를 밝힌 첫 사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