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소공동 40년 접고 '잠실 시대' 열었다

  • 2017.08.02(수) 16:18

신동빈 회장 잠실 롯데월드타워 첫 출근
"롯데 100년 기업으로 이끌 새로운 출발"

롯데그룹이 지난 40년간의 소공동 시대를 뒤로하고 본격적인 잠실 시대를 열었다.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집무실에 첫 출근을 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날 17층과 18층에 위치한 경영혁신실 업무 공간 등을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로써 롯데그룹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1967년 4월 롯데제과를 창립, 서울 용산구 갈월동에서 첫 업무를 시작한 이후 1978년 3월 소공동 롯데빌딩 26층에 롯데그룹 운영본부가 발족한지 약 40년 만에 소공동을 떠나 잠실 시대를 열게 됐다.


재계 5위, 매출 100조원에 달하는 오늘날의 롯데를 만든 신격호 총괄회장의 소공동 시대는 식품사업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관광과 유통사업의 부흥을 이끌었다. 이후 중화학, 건설, 금융 등 다양한 분야로 그 영역을 넓혀왔다.

신동빈 회장은 그 뒤를 이어 롯데그룹을 100년 기업으로 이끌어갈 뉴 롯데의 비전과 목표를 실현할 잠실 시대를 개막했다. 신동빈 회장이 이끄는 롯데그룹은 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거버넌스(governance) 강화를 중점전략으로 삼았다.

이에 따라 미래성장을 준비하고 각 사업부문별로 옴니채널, AI 기술 도입 등 4차산업 혁명 대비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그룹사간 사업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 집무실을 비롯해 경영혁신실 및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사회공헌위원회, 유통∙식품∙화학∙호텔 및 서비스 4개 BU(Business Unit) 등이 롯데월드타워로 입주를 마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은 롯데월드타워 5층, 17층, 18층, 20층에 나눠 자리한다. 4개 BU는 17층에 입주했다. 신동빈 회장 집무실은 경영혁신실 가치경영팀, HR혁신팀 등과 함께 18층에 위치해 있다.

롯데그룹이 새롭게 입주한 오피스는 123층 초고층 건물에 위치한 만큼 공기처럼 자유롭고 소통이 잘되고 쾌적한 ‘에어 오피스(Air Office)’ 콘셉트로 국내 최고 수준의 근무 여건을 갖춘 첨단 오피스로 설계했다.

롯데그룹은 비효율적인 고정식 공간과 직급 중심의 수직적인 좌석 배치에서 벗어나 공기처럼 자유로운 이동과 커뮤니케이션, 협업을 할 수 있는 사무환경을 구축했다. 직급 순서별 자리 배치나 칸막이를 없애고 직원들이 매일매일 자유롭게 좌석 예약 시스템을 통해 자리를 정해 근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전체면적의 30% 이상을 회의실, 접견실, 라운지 등으로 배치해 자유로운 소통과 협업을 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4인, 6인, 8인, 50인석 등 다양한 규모의 회의실 28실이 들어서 있으며, 편하게 휴식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카페 형식의 라운지도 5곳이 위치해 있다.

특히 신동빈 회장은 임직원에게 자유로운 소통과 글로벌 비즈니스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당초 집무실 안쪽에 설계되었던 전용 회의실을 집무실 바깥쪽으로 변경하도록 지시했다.

신 회장은 “한국 롯데 창립 50주년을 맞은 해에 뉴비전 선포와 함께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입주하게 되어 롯데그룹을 100년 기업으로 이끌어 갈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며 “첨단 오피스 환경을 통해 상상력과 유연한 사고를 발휘하고 소통이 활발하게 이루어져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