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이마트 '상생 스토어', 진화는 계속 된다

  • 2017.08.06(일) 14:19

경기도 안성에 '상생 스토어 3호점' 오픈
동네마트·전통시장·청년상인과 협력 모색

이마트가 노브랜드 상생 스토어를 선보인지 1년만에 3호점을 개설했다. 지역의 전통시장과 동네마트, 청년상인과 함께 '4각 협력'이라는 새로운 상생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상생 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경기도 안성맞춤시장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3호점’을 오는 7일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안성맞춤시장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안성맞춤시장 지하 1층에서 영업 중인 동네마트(화인마트)와 함께 공간을 나눠 쓰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마트는 기존 화인마트 영업면적 700평(2314㎡) 중 210평(694㎡)을 임차해 145평(479㎡) 규모의 상생스토어를 비롯, 어린이희망놀이터(45평,149㎡), 청년상생까페(20평, 66㎡) 등을 신설했다. 이마트는 화인마트의 영업면적 중 30%를 임차했지만 화인마트가 기존에 부담하던 보증금과 임차료의 절반을 부담한다.


이번 안성맞춤시장 상생스토어는 전통시장의 주력 상품인 ‘신선식품’은 물론 동네마트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국산주류’와 ‘담배’를 판매 품목에서 제외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유통 환경을 마련했다.

특히, 이마트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출입구와 화인마트 출입구가 마주보도록 설계해 상생스토어를 방문한 고객이 신선식품, 주류, 담배, NB상품 등을 구입하기 원할 때는 바로 옆 화인마트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조성했다.

구미 상생스토어에서 보여줬던 ‘청년상인’과의 협업도 더욱 강화된다. 기존 상생스토어가 매장 옆에 노브랜드 까페를 조성해 고객들의 쉼터를 마련했다면 이번 안성맞춤시장 상생스토어(3호점)는 매장 바로 옆에 청년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청년생생몰 까페’를 신설해 청년창업을 측면 지원한다.

청년생생몰 까페는 안성맞춤시장 청년상인들로 구성된 청년협동조합이 자체적으로 운영한다. 시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쉴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마트는 상생스토어 오픈과 함께 같은 날 문을 여는 신규 청년상인 점포 5곳의 매장 집기 중 일부를 이마트 비용으로 지원한다. 기존 안성맞춤시장에 있는 청년상인 점포 5개 이외에 추가로 이마트 상생스토어 오픈에 맞춰 중식당 ‘청춘반점’, 스테이크 전문 ‘탭하우스’ 등 5개의 청년상인 점포가 오픈한다.

이마트는 이들 점포가 모여 있는 골목 40m를 ‘청년상인 창업거리’로 지정하고 간판교체와 벽화 등을 활용해 새롭게 디자인하는 등 시장 분위기를 밝게 만들어 선보인다. 이외에도 청년상인들에 대한 점포 소개와 화인마트의 주력 판매 상품, 노브랜드 인기 상품 등을 함께 담은 ‘공동 전단’을 제작, 배포하고 사은품도 공동으로 증정하는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지난 1년 간 과거 경쟁 관계로만 비춰졌던 전통시장, 청년상인 등 다양한 경제주체와 더불어 살 수 있는 가능성을 증명했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전통시장에 많은 고객이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