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살충제 계란, 해로울만큼 섭취 어렵다"

  • 2017.08.21(월) 18:14

"최악의 조건 상정한 위해평가 결과" 발표
"살충제 최대검출 계란, 하루 126개도 큰 문제없어"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이번 국내 살충제 계란이 인체에 해를 가할만큼 독성이 있는것은 아니라고 발표했다.

국민들중 계란을 가장 많이 먹는 상위 2.5%가 이번 조사에서 살충제가 최대치로 나온 계란을 섭취한다는 조건을 가정하고 실시한 위해평가에서 이같이 결론냈다는 것이다.


21일 식약처는 "이번에 검출된 살충제 5종은 음식을 통해 섭취되더라도 한달 가량 지나면 대부분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국민 평균 계란 섭취량은 하루 0.46개(27.5g)이며, 연령대별 극단섭취량은 1~2세는 2.1개(123.4g), 3~6세는 2.2개(130.3g), 20~64세는 3개(181.8g)다.
 
이번에 검출된 살충제중 산란계에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기준으로 최대 검출량은 유럽의 최대검출량대비 16분의 1 수준이다.

이 피프로닐이 검출된 계란을 성인이 하루 2.6개씩 평생을 먹어도 큰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하루 섭취량 기준으로는 1~2세는 최대 24개, 3~6세는 37개, 성인은 126개까지 먹어도 위해하지 않다는게 식약처 발표다.
 
비펜트린 등 나머지 4개 성분의 경우 적게는 하루 36.8개(비펜트린)에서 많게는 4000개(에톡사졸)까지 평생 동안 섭취해도 괜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위해성평가에서 친환경 인증 농장에서 잔류 허용기준치 이하로 검출된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 테트라코나졸, 클로르페나피르 3종은 제외됐다.
식약처는 "3개 성분에 대해서도 곧 위해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다만 DDT의 경우에는 지금까지 알려진 자료를 바탕으로 보면 위해우려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이와 관련 "축산물 잔류허용기준을 인체에 안전한 수준으로 엄격하게 설정하고, 지자체와 연 4회에 합동점검을 벌이는 등 동물용 약품 사용 관련 잔류물질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