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포럼]"CSR, 사회 구성원들이 참여해야 변화"

  • 2017.08.29(화) 18:39

[2017 비즈워치포럼]기업 사회적책임, 해법을 찾다
<토론>"기업 자정능력 믿기 보다 법·제도화로 견인해야"

"사회 구성원들이 이른바 '시어머니 노릇'을 할 때 기업도 자신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겁니다. 현재 노동자와 사용자, 정부가 참여하는 '노사정위원회'가 있지만, 우리에게 필요한 건 소비자와 투자자 등이 모두 참여하는 '사회책임위원회'가 아닌가라는 질문으로 토론을 마무리 짓겠습니다."

29일 비즈니스워치가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한 '기업 사회적책임, 해법을 찾다' 포럼에서 토론회 좌장을 맡은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이번 포럼을 이 같이 정리했다.

▲ 사진 : 이명근 기자/qwe123@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위해 스스로를 변화시킬 수 자정능력이 있느냐'는 아젠다로 진행된 토론에서 기업의 자정능력 대신 소비자와 투자자 등 사회 구성원들의 참여를 강조한 것이다.

곽재성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닭의 목을 비틀어 울게 할 순 있지만, 닭 한마리가 운다고 해서 새벽이 오진 않을 것"이라며 이에 동조했다.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가운데 일자리 창출과 양극화 해소라는 무거운 숙제를 안은 한국 경제가 살아남으려면 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공존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는 취지다.

김민석 LG전자 CSR팀장은 기업 CSR의 '4성'을 강조했다. 김 팀장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지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을 배에 비유한다면, 배의 앞머리엔 진정성, 깃발이 꽂힌 곳에 전문성, 엔진에 관계성, 밑바닥에 투명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이사는 국민연금의 역할을 강조했다. 류 대표이사는 "우리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려면 경영진의 역할이 중요한데, 이를 결정하는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기업들의 자정능력이 없다"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국민연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 통해 기업에 이사를 보내고 이 같은 압력을 통하는 '스튜어십'을 통해 기업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사회적 역할도 다하도록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은 기업 CSR를 독려할 인프라가 될 법·제도가 절실함을 꼬집었다. 이 국장은 "CSR 선진국이라고 하는 유럽연합(EU) 등에서 CSR 관련법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은 기업들이 이미 자정능력을 상실해 강제력이 필요함을 뜻한다"며 "기업의 CSR을 둘러싼 사회적 인식이 변화하려면 기본적으로 국민연금 등 공공기관 평가처럼 다방면에서 관련 법·제도적 인프라가 깔려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