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홈앤쇼핑 임직원, 금요일 기다리는 까닭

  • 2017.10.16(월) 18:30

이달부터 금요일 오후 5시 퇴근‥마지막주 오후 4시
신입사원 교육에 평직원 참여 확대

홈앤쇼핑이 금요일 조기 퇴근제를 확대 실시한다.

홈앤쇼핑은 지난 9월 구성된 ‘평직원 협의체(H&S Blue Board)’ 의견을 수렴, 이달부터 기존에 운영되던 스마일데이를 더욱 업그레이드해 운영한다.

이번에 개편된 스마일데이 플러스는 종전 첫째주부터 마지막 전주 금요일에 오후 5시30분에 퇴근하던 것을 이달부터는 오후 5시 퇴근으로 앞당기기로 했다. 또 마지막 주에 시행하던 오후 4시 퇴근제도는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마지막 주를 제외한 모든 금요일에는 오후 5시에 퇴근한다.

아울러 신입사원들의 교육에 평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제도도 함께 운영한다. 홈앤쇼핑은 지난 8월 진행된 2017년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면접 과정에 보직이 없는 평직원들이 본부장·팀장과 동등한 자격으로 참여한 바 있다. 홈앤쇼핑은 당시 선발된 인턴직원들이 10월 10일자로 정직원으로 전환됨에 따라 2011년 입사한 공채 1기를‘지도 선배’로 선발, 교육 현장에 투입시켜 신입사원들이 빠른 회사 적응을 돕게 된다.


특히 지도 선배는 연수 기간 동안 신입사원들과 합숙하며 ▲연수생활 지도 및 각종 고충 상담 ▲교육과정 운영 등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홈앤쇼핑은 평직원이 경영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 제공하고 있다. 지난 6월 '직원 기업문화 혁신안'을 선보인 이후 조직구성원 자율 협의체인 평직원 협의체(이하 협의체)를 구성, 운영 중이다.

협의체는 평직원의 직선투표제를 통해 구성됐다. 지난 9월 팀별 투표를 통해 조직단위별 대표직원 총 31명을 선발했다. 이후 무기명 비밀 직접 투표를 통해 8명(위원장 1, 부위원장 2, 위원 4, 간사 1)의 위원회를 꾸렸다.

이들은 향후 ▲업무혁신·제도 개선·인사·노무·기업문화에 대한 의견 ▲사업 및 영업 관련 각종 제안 활동 ▲직원들의 고충 및 애로사항 전달 ▲기업문화 및 조직활성화 공식 활동에 대한 공동 주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선출된 직원은 본부장, 팀장 등 보직자와 동등한 자격으로 각종 경영협의체에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홈앤쇼핑 관계자는“홈앤쇼핑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유연근무제 확대 등 다양한 인사혁신안을 수립·운영하며 더욱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협의체와 의사결정의 주체인 경영층과의 소통을 통해 수평적 커뮤니케이션 확립, 상호 신뢰 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 홈앤쇼핑]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