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세계의 실험…'주 35시간 근무제' 실시

  • 2017.12.08(금) 13:52

국내 대기업 중 첫 도입‥'휴식 있는 삶' 추구
9시 출근 5시 퇴근‥업무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

신세계그룹이 새로운 실험을 시작한다. 국내 대기업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키로 했다. 근무시간 감소에 따른 임금 하락은 없다. 신세계의 이번 시도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에 동참하기 위한 조치다.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하여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으로 주 35시간 근무는 유럽 및 해외 선진기업에서 볼 수 있는 근무형태다.

정부는 현재 대한민국의 연간 근로시간을 OECD 선진국 수준인 1800시간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OECD에 따르면 대한민국 연간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길다.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시행하게 된다. 또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한다. 점포의 경우 근무스케줄을 조정해서 전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신세계그룹은 임직원들에게 ‘휴식이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해 선진 근로문화를 구현하고 행복하고 풍요로운 삶으로 전환할 수 있는 큰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쉴 때는 제대로 쉬고 일할 때는 더 집중력을 갖고 일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는 이야기다.

신세계 근로시간 단축의 가장 큰 특징은 임금의 하락없는 근로시간 단축이라는 점이다. 근로시간을 단축하면서도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하고 이에 더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도 추가로 진행한다.

신세계그룹은 근로시간이 OECD 선진국 수준으로 단축되는 만큼선진 근무문화 구축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근로시간단축은 2년전부터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고 선진 근로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