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불필요한 관행 없애자"

  • 2018.01.02(화) 10:13

"조금 앞서기 위해 최소 두배 노력"

▲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조금이라도 앞서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최소한 두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영국 작가 루이스 캐럴의 동화 '거울 나라의 앨리스'에 나온 '레드 퀸 효과(Red Queen Effect)'를 인용한 것으로 그는 "새로운 미래를 위해 가장 절실하게 요구되는 것이 이런 태도"라고 말했다.

그는 "변화와 혁신을 실행하는 것은 사람이고 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조직문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공동의 목적을 향해 치열하게 일하는 문화를 바탕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변화를 실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이를 위해 ▲사업구조 개혁을 통한 경쟁력 강화 ▲책임경영체계 구축 ▲조직문화 개선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정 회장은 우선 "기존의 불필요한 룰(Rule)과 관행을 없애고 의지만 앞세우는 형식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사업구조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제품과 서비스, 마케팅 등에서 차별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역량과 자원이 집중될 수 있도록 기존 사업 프로세스를 혁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구성원이 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명료한 사업목표를 제시해야 한다"며 "단순히 수치적 목표를 제시하는 것에서 벗어나 사업의 목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사업 추진 과정에 구성원들이 적극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조직문화 개선과 관련해선 "공동의 목적과 가치를 나누고 각자의 위치에서 치열하게 일하면서 만족감을 갖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조직문화 개선"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