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서경배 아모레 회장 "각자 자리에서 Act Now"

  • 2018.01.02(화) 11:04

"원대한 기업 위해 작은 것이라도 즉시 결행"
혁신상품 개발·고객경험 강화·글로벌 확산 등 강조

▲ 2018년 신년사를 밝히고 있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사진 제공=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그룹 비전인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에 한발짝 더 다가서기 위해 올해는 즉시 결행(Act Now) 하자"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2일 용산 신사옥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에서 "원대한 기업을 향한 숭고한 비전을 품고 있는 이곳 신본사에서 세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자"면서 "이를 위해 각자가 할 수 있는 일중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구체적으로 즉시 결행하자"고 밝혔다.

앞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말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에 신본사를 완공하고, 임직원 3500여명의 입주를 끝냈다.

서 회장은 또 "세계를 놀라게 할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하고, 고객을 기쁘게 하는 경험을 선사하며, 확고한 디지털 인프라와 역량으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올해 중점 추진전략으로 ▲혁신상품 개발 ▲고객경험 강화 ▲디지털 혁신 ▲글로벌 확산 ▲미래경영 준비 ▲지속가능경영과 인재육성 등 6가지를 제시했다.

특히 차세대 고객층인 '밀레니얼'·'옴니' 고객에게 감동을 선사하는 혁신상품 개발에 방점이 찍혔다.

그룹은 올해 깊이 있는 고객 연구·분석을 통해 '브랜드 특이성(Brand Singularity)'을 견고하게 하고, 부서 간 협업으로 민첩하게 선제적인 상품개발을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룹의 강점인 스킨케어 분야 리더십을 강화하고, 색조메이크업과 헤어케어 등 차세대 성장 카테고리를 적극적으로 공략해나가다는 목표다.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와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옴니 고객이 아모레퍼시픽을 경험하며 편리함을 넘어 감동을 느끼도록 새롭게 접근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객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브랜드와 채널 전략을 새로운 유통 환경에 맞춰 재정비해나간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디지털 혁신'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디지털 경험을 선사하고,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을 강화, 이커머스 상품 등을 통해 고객과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국, 아세안, 북미 등 기존 전략 거점시장에서 성장에 속도를 내고, 중동과 유럽, 남미 등 신규 시장 탐색 등 글로벌 확산 전략을 추진하면서 효율적인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빠르게 변화하는 화장품 유통상황을 반영해 미래경영 준비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목표다. 온라인, 드럭스토어, 멀티브랜드숍 등 새로운 성장 채널 분석을 통해 영업 환경 개선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그룹은 마지막으로 지속가능발전목표(SDG)를 이행함으로써 책임 있는 기업 시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여성역량 강화와 책임 있는 소비에 대한 역량을 강화해 전세계 고객들에게 사랑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는 목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