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뷰티 메카로 뜨는 강남역…올리브영, 새 랜드마크로

  • 2018.01.11(목) 11:04

9월 말 강남본점 오픈…누적 방문객 100만명 훌쩍
화장품 등 뷰티 매장 속속 진출…"강남 뷰티 시대"

강남역 인근이 화장품을 비롯한 뷰티시장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9월 CJ그룹이 강남에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을 개점한 데 이어 최근에는 신세계그룹이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를 오픈하면서 경쟁이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특히 '강남 뷰티시대'를 열기 시작한 올리브영은 일반 매장보다 열 배나 많은 고객이 몰리면서 성장세가 뚜렷하다. 

◇ 4층 규모 '강남 본점'…"새 랜드마크 기대"


CJ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문을 연 올리브영 강남본점은 개장 100일 만에 누적 방문객이 100만 명을 넘어섰다. 이 기간 월 매출은 30% 오르는 등 순조롭게 성장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본점'이라는 명칭을 붙일 정도로 강남점에 공을 들였다. 올리브영 최초로 4층 규모의 매장을 냈다는 사실도 이를 잘 보여준다. 올리브영은 그간 가성비와 체험, 트렌디함을 무기로 성장해온 만큼 이 장점을 극대화한다면 강남역에서도 20~30대 고객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올리브영 강남본점 전경.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이 가장 강조하고 있는 포인트는 '가성비'다. 올리브영은 상권 분석 등을 통해 인기 중소브랜드와 온라인 인디브랜드,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 등 제품의 스펙트럼을 넓혔다. 1층에 마련한 메이크업 존에 '인디브랜드' 코너를 별도로 마련해 블리블리나 유리카 등의 중소 브랜드를 진열한 점도 눈에 띈다.

◇ AR 등 각종 체험 요소 도입…관광하듯 쇼핑


고객들이 올리브영 매장에서 오래 머물 수 있도록 각종 체험 요소도 도입했다.

우선 1층에 메이크업 셀프바를 마련해 가상으로 메이크업을 할 수 있게 했다. 립스틱부터 블러셔, 파운데이션까지 주요 색조 화장품을 증강현실(AR)을 통해 직접 발라보지 않고서도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있도록 했다. 고객들은 화장품을 직접 바르고 지우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니 좋다.

제품 정보 등을 손쉽게 볼 수 있는 스마트 기기들도 눈에 띈다.

스마트 테이블은 고객이 제품을 올리면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한 기기다. 제품 정보를 알아보려고 직원을 따로 부르거나 휴대전화로 검색하는 등의 번거로움을 줄였다. 또 층별 기둥마다 설치된 '키오스크'를 터치하면 제품 정보나 판매 위치 등을 알 수 있다.

▲ 올리브영 강남본점 2층에 마련된 스마트미러.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은 여기서 더 나아가 고객들에게 필요한 제품을 골라주는 '스마트 미러'도 마련했다. 스킨케어 전문공간인 매장 2층 스마트 미러 앞에 서면 얼굴을 분석해 피부 나이 등을 측정해주고, 적합한 제품을 추천해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업계 최초 스마트 스토어로 H&B스토어의 차세대 모델을 잘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고객들이 관광하듯 쇼핑하는 추세를 반영해 매장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렌드의 변화를 빠르게 읽고 차별화를 추구하는 젊은 고객의 요구에 맞춰 올리브영의 새로운 정체성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