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프리미엄 위스키 '그린자켓' 베트남 첫 수출

  • 2018.01.15(월) 14:15

올해 3500상자 수출‥3년내 2만 상자 목표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36.5도 프리미엄 위스키 ‘그린자켓(Green Jacket)’ 12년산과 17년산이 베트남에 처음으로 수출된다고 15일 밝혔다.

그린자켓은 베트남에 올 연말까지 그린자켓 3500상자(1상자=6병)를 수출하고 향후 3년 내 2만 상자를 목표로 베트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1억 가까운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연 평균 7% 이상 높은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 '그린자켓'의 베트남 수출은 동남아에 불어닥친 한류 열풍에 최근 부드러운 술을 선호하는 추세도 수출에 큰 힘을 보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그린자켓 현지 수입 판매사는 베트남 내 저도 위스키 선호도 증가 추세와 맞물려 무연산 제품 대비 정통성과 가격 경쟁력을 두루 갖춘 그린자켓의 시장성을 높이 평가한 동시에 골프 관광객들이 붐비는 베트남 특성상 그린자켓이 골퍼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숙성 연수를 보증하는 품질력에 신제품인 만큼 가짜 위스키에 대한 베트남 소비자의 불안감을 말끔히 해소시켜 줄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으로 꼽힌다.

김일주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대표는 “그린자켓이 정통성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 받아 포스트 차이나로 도약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앞으로 캄보디아, 태국 등 동남아 전 지역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그린자켓은 ‘글렌피딕’, ‘발베니’ 등 싱글몰트 위스키로 유명한 윌리엄그랜트앤선즈 130여 년 역사상 아시아 최초로 현지 법인 주도로 2016년에 개발된 첫 로컬 위스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