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세븐일레븐, '최저임금 인상' 대책 내놨다

  • 2018.01.25(목) 14:50

7년간 1조원 투자…1000억원 규모 상생펀드 조성
푸드 폐기지원 비율 상향 등 실질적 지원에 초점

세븐일레븐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맹점주들을 위해 대책을 내놨다. 이미 CU와 GS25 등은 관련 대책을 선보인 바 있다. 세븐일레븐은 1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푸드 폐기지원 최대 50% 등 점주들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세븐일레븐은 가맹점과의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2018 가맹점 상생협약'을 경영주협의회와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아울러 가맹점의 수익 개선과 경영주와의 공존 공영 가치 실현에 초점을 맞춘 7가지의 '7대 행복충전 상생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7대 행복충전 상생 프로그램'은 ▲1000억 규모 상생 펀드 조성 ▲푸드 폐기지원 최대 50% ▲상온∙냉장 상품 폐기지원 25% 확대 ▲부진 점포 회생 프로그램 ▲우수 경영주 자녀 채용 우대 및 장학금 지급 ▲우수 아르바이트 채용 우대 및 창업 지원 ▲청결 우수점포 포상 및 가맹점 동반성장 정책 지속 등이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4일 우리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1000억 규모의 가맹점 상생 펀드를 신규 조성하고 운영 자금이 필요한 경영주들이 대출시 이자 지원을 해주기로 했다. 또 점포 상황(상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가맹점 동반성장 정책'을 계속 유지한다. 이와 함께 금액 한도 없이 전기료 지원(50%)도 계속해 나간다.


프레쉬 푸드 스토어(FFS; Fresh Food Store)를 지향하는 세븐일레븐은 중점 상품인 푸드류(도시락, 삼각김밥, 김밥)에 대한 폐기 지원 규모를 현행 20%에서 최대 50%까지 대폭 확대한다. 상온∙냉장 상품의 매출 증대를 위해 관련 폐기 지원 금액도 분기별 30만원(연간 120만원)으로 25% 확대 지원키로 했다.

또 '부진 점포 회생 프로그램'을 통해 점당 연 최대 300만원 규모의 매출개선을 위한 지원과 장기간 부진 점포의 경우 해지비용을 50% 감면해 주는 출구전략방안도 경영주협의회와 논의를 거쳐 세부적인 내부 기준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매출을 올리는 점포 경영 기법인 기본 4원칙(상품구색∙진열, 선도관리, 친절, 청결) 중 프레쉬 푸드 스토어 실현의 기본인 청결 부분의 우수 점포 등을 선정해 총 1억원 규모의 포상을 진행한다.

가맹점 복지와 관련해선 우수 경영주 자녀 채용 우대, 고등학생 자녀 장학금 지급 등을 유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고등학생 자녀 장학금은 현재까지 누적으로 7000여명의 자녀가 혜택을 받았으며 지원 금액은 12억원에 달한다.

이밖에도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수 아르바이트에게 경영주의 추천을 받아 입사 지원시 채용 우대를 해준다. 또한 창업을 원할 경우엔 가맹비를 감액해준다.

세븐일레븐은 가맹점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경영주와 함께 하는 가맹점 경영개선위원회도 새롭게 발족한다. 점포의 불필요한 낭비 요소를 제거 하는 등 전반적으로 가맹점의 영업 체질을 개선하는 종합 컨설팅을 수행한다.

세븐일레븐은 'Vision 2025' 전략 목표인 미래 선도형 1등 편의점 달성을 위해 7년간 약 1조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함태영 세븐일레븐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점포의 영업 체질 강화와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춘 지원안을 마련했다"며 "향후 미래 점포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첨단 기술 혁신 부분 등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여 4차산업 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세계 1등 편의점으로서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