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굿 잡!]"롯데맨 될 사람 모두 모여라"

  • 2018.03.20(화) 10:24

상반기 신입사원·하계인턴 등 1150명 모집
서류전형에 AI 도입…스펙보다 능력에 방점

롯데그룹이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실시한다.

롯데그룹은 2018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및 하계 인턴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모집 회사는 식품, 관광 ∙ 서비스, 유통, 석유화학, 건설 ∙ 제조, 금융 분야 등 40개사다. 채용 인원은 신입 공채 800명과 하계 인턴 350명 등 1150명 규모다.

이번 신입 공채는 오는 29일까지, 하계 인턴은 5월 3일부터 16일까지 '롯데 채용홈페이지(http://job.lotte.co.kr)'를 통해 접수를 받는다. 신입공채 전형 절차는 '지원서 접수 → 서류전형 → 엘탭(L-TAB; 조직ㆍ직무적합도 검사) → 면접전형'순으로 진행된다. 최종합격자는 6월 초에 발표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부터 백화점, 마트, 정보통신 등 일부 계열사에 AI 시스템을 도입해 서류전형에 활용함으로써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여 능력중심 채용에 더욱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AI는 서류전형에서 자기소개서를 분석해 지원자가 조직과 직무에 어울리는 우수 인재인지를 판별하는데 도움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전지원자의 자기소개서를 세밀히 검토할 수 있는 만큼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우수인재 발굴에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는 AI 시스템이 도입 초기인 점을 고려해 기존 서류전형의 평가방법을 병행하고 AI의 심사결과는 참고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타인의 자기소개서를 표절할 경우 불이익을 제공할 방침이다.


엘탭은 지난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마찬가지로 별도 전형으로 분리해 4월 28일에 그룹 통합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엘탭 이후 진행되는 면접전형은 기존과 동일하게 하루에 모든 면접을 끝내는 ‘원스탑 면접’ 기조를 유지한다. 엘탭과 면접전형에서 탈락한 지원자에게는 전형결과 피드백을 이메일로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에서도 여성, 장애인 채용 확대와 함께 학력 차별금지 등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나간다. 이를 위해 유통·서비스 분야 뿐만 아니라 제조·석유화학·건설 등 다양한 사업군에서 여성 인재 채용을 확대해 신입 공채 인원의 약 40% 이상을 여성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또 롯데는 직무에 필요한 역량만을 평가하여 선발하는 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신입공채 선발시 학력제한을 고졸 이상으로 넓혔다. 2015년부터는 사진, 수상경력, IT 활용능력 등 직무능력과 무관한 항목들을 입사지원서에서 제외시켰다.

특히 지원자의 직무수행 능력만을 평가해 선발하는 '롯데 SPEC태클 채용’을 5월에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의 블라인드 채용 전형인 ‘롯데 SPEC태클’ 채용은 서류 접수시 이름과 연락처, 해당 직무와 관련된 기획서나 제안서만을 제출받는다. 회사별, 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 관련 미션수행이나 프레젠테이션 등의 방식을 통해 인재를 선발한다.

이와 함께 롯데 채용담당자들이 참여해 구직자별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잡까페(Job-Cafe)를 23일에 서울 4곳과 부산 1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롯데는 참여자들의 편의를 위해 잡까페의 채용상담을 사전예약으로 진행한다. 사전 예약은 롯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 된다.

롯데그룹 인사담당자는 “모집공고에서부터 직무별 앨탭검사 유형과 회사별 면접유형을 공개하여 지원자들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구직자 중심 채용정보 전달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시스템을 구현해 역량과 도전정신을 가진 지원자에게 더많은 기회가 주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