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롯데제과 "농심·동서 한판 붙자"…시리얼 '도전장'

  • 2018.03.29(목) 10:24

펩시코와 손잡고 4월 출시…매출 100억원 목표
국내 최초 '핫 시리얼' 선봬…시장 판도 바꾼다

롯데제과가 시리얼 시장에 진출한다.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핫 시리얼(hot cereal)'을 앞세워 농심캘로그와 동서포스트가 양분하고 있는 국내 시리얼 시장에 변화를 주겠다는 생각이다.

롯데제과는 펩시코사의 오트 전문 브랜드인 ‘퀘이커’와 손잡고 오는 4월 2일부터 시리얼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우선 핫 시리얼(4종)을 시작으로 올해만 100억원대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핫 시리얼 제품은 차가운 우유에 타서 먹는 콜드 시리얼과는 달리 따뜻한 우유나 두유, 물에 데워 먹는 타입이다. 따뜻하게 데워 먹는 오트밀의 식감은 마치 죽을 연상케 한다. 달지 않고 담백하며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모두 핫 시리얼 라인업으로 컵과 케이스 포장으로 된 '퀘이커 오트밀 오리지널', '퀘이커 오트밀 바나나&아몬드', '퀘이커 오트밀 크리미 밀크' 3종과 파우치 형태의 '퀘이커 오트밀 클래식오트' 1종이다. 제품은 이르면 4월 초부터 온라인이나 편의점, 할인점 등을 통해 판매한다.


핫 시리얼은 시리얼이 보편화한 유럽이나 미국에서 인기가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특히 유럽은 지난 6년간 연평균 12.6%의 매출 신장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미국도 같은 기간 시리얼 전체 매출은 하락했지만 퀘이커 핫 시리얼은 연평균 2.4% 성장했다.

약 30조원 규모의 세계 시리얼 시장에서 핫시리얼은 약 5조원 규모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확실한 입지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생소하기 때문에 블루오션이라 할 수 있다.

퀘이커 오트밀의 주원료인 오트(귀리)는 최근 일부 국내 방송 프로그램에 아침대용식으로 소개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NS를 통해 각종 오트 관련 제품 취식 방법과 효능, 구입법 등의 정보가 공개되고 귀리 우유 등 관련 제품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인 오트는 현미보다 단백질이1.8배, 식이섬유도 1.7배 많다. 오트에 함유된 베타글루칸은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과 식후 혈당 상승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트는 칼로리도 부담스럽지 않아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인기가 좋다.


퀘이커는 세계 1위의 오트 전문 브랜드로 지난 2001년 펩시코가 인수한 이래 꾸준히 시장을 확대해 왔다. 현재 북미에서만 약 3조원의 매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다. 140년 전통(1877년 설립)의 오트 전문 제조 기술을 가지고 있어 다른 오트 제품에 비해 거칠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롯데제과는 1인 가구 증가와 가정간편식(HMR) 시장의 확대 등으로 향후 시리얼 시장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현재 국내 시리얼 시장 규모는 약 2300억원으로 추산되며 농심켈로그와 동서포스트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오트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TV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형태의 고품질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제품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쌓아 시리얼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