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J제일제당, 러시아 만두 시장 '비비고'로 채운다

  • 2018.04.18(수) 16:36

작년 인수 CJ라비올로 '비비고 만두' 본격 생산
러시아 만두 시장 1.5조원 규모…2020년 1위 목표

CJ제일제당이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러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보다 4배가량 큰 러시아 시장을 뚫겠다는 계획이다. 러시아는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만두를 즐겨 먹는 식문화가 있어 공략이 용이할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러시아 냉동만두 생산거점인 CJ라비올로(구 라비올리(Ravioli))가 ‘비비고 만두’를 본격 생산한다고 21일 밝혔다. 러시아 만두 시장은 국내 시장보다 4배 가량 큰 1조5000억원 규모다. CJ제일제당은 작년 미국 시장에서 비비고 만두로만 17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중국에서는 23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특히 중국에서는 공급이 달려 공장을 증설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CJ제일제당은 러시아에 한국의 대표 제품인 ‘비비고 왕교자’를 비롯해 총 3종(‘비비고 왕교자 소고기&돼지고기’, ‘비비고 왕교자 BBQ’, ‘비비고 물만두 소고기&돼지고기’)을 선보였다. 만두피가 얇고 고기와 야채가 많은 ‘한국식 만두’ 형태를 기본으로 하되,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춰 제품을 개발했다.


특히 러시아 식문화 특징을 반영한 현지화 제품으로 차별화 시켰다. CJ제일제당은 돼지고기만 사용하는 한국 냉동만두와 달리 현지인들이 즐겨 먹는 소고기를 함께 사용했다. 러시아 전통만두인 ‘펠메니(Pelmeni)’가 고기로만 만든다는 점을 감안해 야채 원물 대신 야채즙으로 대체했다. 또 수탕 조리가 익숙한 현지 조리법에 맞춰 끓는 물에서도 만두피가 퍼지지 않도록 별도의 피를 개발해 적용했다.

하반기에는 편의성을 극대화한 전자레인지 전용 ‘비비고 만두’ 신제품 2종도 출시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비비고 만두’ 생산체제를 강화해 러시아 내 한국식 만두 카테고리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비비고 왕교자’ 등 한국식 만두가 종류도 많고 맛 품질은 물론 조리법도 간편해 충분히 현지 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 생산을 기점으로 ‘펠메니’ 등 러시아 식문화 특징을 반영한 현지화 제품과 함께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지역에 국한된 영업망을 전역으로 확대하고 영업·마케팅 인력 확보 및 행사인력 활용, 네트워크 구축 등 영업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연구개발, 생산, 영업 등 모든 역량을 강화해 향후 미래 성장 및 신규 사업 진출을 위한 경쟁력까지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CJ라비올로에 핵심기술 및 설비, 전문인력 확보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 올해 매출 500억원을 달성하고 2020년에는 매출을 2배 이상인 1300억원까지 끌어올려 냉동만두 시장 1위를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어 유럽국가에 인접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CIS)에도 ‘비비고 만두’를 전파하는 전진기지로 구축하겠다는 각오다.

강성민 CJ제일제당 식품글로벌 러시아사업팀장은 "만두를 중심으로 다양한 냉동가공식품으로의 사업다각화를 통해 현지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최고 냉동식품 전문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