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생활건강, 일본 '에이본' 1050억원에 인수

  • 2018.04.24(화) 14:32

일본 자회사 통해 'AVON Japan' 지분 100% 인수
"다양한 포트폴리오로 일본 사업 강화"

LG생활견강이 일본 화장품 업체인 'AVON Japan'을 인수하며 일본 화장품 사업 강화에 나섰다.

LG생활건강은 일본 100% 자회사인 ‘긴자스테파니(Ginza Stefany)’가 화장품 회사 ‘AVON Japan’의 지분 100%를 105억엔(약 105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AVON Japan’은 1968년 일본 도쿄에서 사업을 시작한 뒤 50년간 화장품 사업을 해오고 있는 회사다. 2017년 매출은 약 1000억원 수준이다. ‘AVON’은 일본 자국 브랜드들이 강세를 보이는 일본 시장에서 매출 순위 21위로, 랑콤(27위), 에스티로더(41위) 등의 글로벌 브랜드 보다 상위를 기록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2012년 긴자스테파니, 2013년 에버라이프(Everlife)를 인수하며 일본 시장 내 사업 기반을 다져왔다.

일본은 자국 화장품 브랜드를 선호하는 소비자 성향, 관계를 중요시하는 유통업체와 OEM·ODM업체 등 해외 기업의 진입장벽이 높은 특성을 감안해 고객과 직접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통신판매 채널에 우선 진입했다.

최근에는 수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쿠션파운데이션과 같은 신제품을 홈쇼핑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해 일본 양대 홈쇼핑 채널 중 하나인 QVC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향후 일본 소비자들에게 검증된 ‘AVON Japan’의 브랜드, 50여 년간 다져온 현지업체들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일본 내 사업의 장애 요인들을 해소할 것"이라며 "향후 LG생활건강의 제품 개발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일본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