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그린푸드, '식품제조'로 영역 넓힌다

  • 2018.05.01(화) 13:02

성남에 '스마트 푸드센터' 건립…600억원 투자
단체급식 PB·건강식 HMR 제조…종합식품기업 도약

현대백화점그룹의 식자재 유통·단체급식 전문 업체인 현대그린푸드가 영역확대에 나섰다. 식품제조업에 진출해 종합 식품 업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는 경기도 성남시 소재 1만5914㎡ 규모의 부지에 ‘스마트 푸드센터(가칭)’를 건설하고 ‘종합식품기업’으로서의 재도약을 선언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사업과 더불어 식품제조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기로 한 것이다.

최신식 식품 제조시설을 갖춘 스마트 푸드센터는 연면적 8264㎡(2500평) 규모로, 오는 8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1분기 중 완공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토지 매입과 공장 신축 등에 총 6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스마트 푸드센터에서 상반기 ‘단체급식용 PB제품’과 더불어 ‘건강 테마 HMR(가정간편식)인 Greating(그리팅) 상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그린푸드는 하루 평균 약 40만명분인 100톤, 연간 최대 3만1000톤의 식품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스마트 푸드센터에는 최신식 식품 설비와 기술도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대형 솥을 이용해 전자동 구이 및 볶음 요리가 가능한 ‘자동직화설비’, 낮은 온도에서 단시간에 식재료를 해동하는 ‘진공해동기술’, 그리고 산소 접촉을 차단시켜 음식 선도를 유지하는 ‘진공수축설비’ 등이다.

또 스마트 푸드센터 내에 지난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연화식(軟化食) 상품의 본격적인 생산을 위한 전용라인을 갖추고 ‘그리팅 소프트’라는 브랜드로 백화점 등 유통 채널을 비롯한 온라인 등에도 상품을 본격 출시할 예정이다.

연화식은 일반 음식과 모양과 맛은 똑같지만 훨씬 부드럽게 만들어 씹거나 삼키기 좋게 만든 음식으로, 치아 등 구강구조가 약한 고연령층 및 유·아동이 섭취하기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스마트 푸드센터 구축을 기점으로 사내 R&D 기능을 강화하고 다양성과 품질 등을 개선, 직접 제품을 생산하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식품생산기지’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푸드센터 구축은 국내외 식자재 시장뿐만 아니라, B2C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기존 단체급식서비스와 식자재 유통사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고 ‘건강해지기 위한 먹거리’라는 차별성을 내세운 HMR 제품 출시로, 향후 5년 내 매출을 3조원대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